토커야™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Mar. 03. 2016

신청인원

[동대구역] 밥 먹고 갈까!  싸 가지고 갈까?[동대구역] 밥 먹고 갈까!  싸 가지고 갈까?[동대구역] 밥 먹고 갈까!  싸 가지고 갈까?[동대구역] 밥 먹고 갈까!  싸 가지고 갈까?[동대구역] 밥 먹고 갈까!  싸 가지고 갈까?

동대구역 안에 많은 식당들이 여행객을 맞이 하고 있다.

몇 년전에 재미있게 본 드라마 식객에서 남여 주인공 이였던 진수와 성찬이를 떠오르게 

하는 식당이 눈에 들어왔다. 

 

"오늘도 진수성찬"  참 상호가 어마어마 하게 느껴진다 

도대체  진수성찬의 의미는 무얼까? 

 

식객의 주인공들 이름 인지 아니면 말 그대로 성대하게 차린 진귀한 음식이란 뜻인지......

앞에 오늘도 라는 문구가 보이는것 봐서는 후자의 뜻인듯

 

당입구에 " 포장됩니다" 라는 문구가 들어온다. 

먹고갈까 ? 싸 가지고 갈까? 

기차 시간이 문제로 구나 !  

 

일단 진수성찬 식당으로 입장

 

 

일행을 기다린다.

일단 나는 먹어야 겠다. 김광석 거리를 걷다 와서 매우 배가 고프다.

일행은 대백에 약속이 있다고 간 다음 아직 오지 않고 있다. 

식당에 들어온 일행들은  밥부터 시켜 먹자고  난리법석을 떤다. 

 

오늘은 왠지 비빔밥이 먹고싶다.

비비밥을 시킨다.

 

 

 

 첫 인상은 일단 깔끔하다.

그릇이 마음에 든다.

그리고 젓가락으로 함차게 비빈다.

비빔밥을 비빌때 젓가락으로 비비는게 좋은지 숟가락으로 비비는게 좋은지 .... 의견이 있지만

나는 나물의 크기에 따라 선택을 한다.

나물이 길면 젓가락 ,나물이 짧으면 숟가락 ... 

 

각 자 개성에 따라 .....

 

 

 

비비는것도 중요하지만 먹는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일단 먹자 

첫 맛은 담백하고 나물도 대체적으로 부드럽게 느껴진다 

이 정도면 메뉴선택은 성공한듯 

 

 

비빔밥을 한 숱가락  먹고난 다음에 주변에 반찬이 눈에 들어 온다.

콩나물국 , 콩자반, 생채에 섞인 젓갈, 김치가 눈에 들어온다.

 

 

개눈 비빔밥을 감추듯 먹고나서 앞을 보니 메뉴가 꽤 다양하다. 

 

 

다 먹고나니 나머지 일행이 합류한다.

시간이 없다.

아주머니 비빔밥 하나 싸주세요 

늦게온 죄.. 그러나 일행이니  할 수 없다   

대신에 기차에서 커피 쏘는 걸로 협상 마무리

 

 

먹고갈까? 싸 가지고 갈까?

시간이 답이네 

 

시간이 있을때는 먹고 가고  

시간이 없으면 싸가지 가고 

시간이 더 없을때는  전화로 주문  

                                                                           주문는 053 - 959 -6085  여기로



                                     

 

스팸방지코드 :
634

조회수

12

신청인원

VIEW MORE
320

조회수

12

신청인원

VIEW MORE
332

조회수

19

신청인원

VIEW MORE
558

조회수

48

신청인원

VIEW MORE